만60세 이상 어르신 대상…음악‧신체활동‧미술치료 등 제공

[뉴스공감] 정국환기자=용인시보건소는 올해 치매예방을 위해 진행하는 10개 강좌에 경증 치매환자와 만60세 이상 어르신 481명을 상시 모집한다고 15일 밝혔다.

▲ 치매안심센터 치매예방 프로그램 참여자 모집

음악‧신체활동‧미술‧요리 등 인지강화 활동을 통해 주민들이 스스로 치매를 예방하고 증상을 관리하도록 도우려는 것이다.

경증 치매환자를 대상으로 각 보건소마다 연 3회 운영하는 쉼터에선 작업치료사나 간호사로부터 음악‧미술‧원예 등의 활동을 배우고 돌봄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처인구는 1월20일~4월21일, 기흥구는 2월17일~5월8일, 수지구는 1월13일~4월10일 쉼터 1기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신청을 하려면 각 보건소로 전화하면 된다.

처인구보건소와 모현보건지소는 인공지능 로봇 ‘실벗’을 활용해 인지훈련을 하는 뇌튼튼교실을 1월28일~4월16일 진행한다.

기흥구‧수지구보건소도 각각 뇌똑똑인지강화교실과 두근두근‧반짝반짝 뇌운동 프로그램을 3기에 걸쳐 운영하는데 1기 수업이 2월과 3월에 문을 연다.

뉴스공감 정국환기자 cjchally@naver.com

저작권자 © 평택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