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공감] 정국환기자=안성시는 설 명절 대비 이용객이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다중이용 건축물에 대해 안전관리 실태 점검에 나섰다.

안성시는 지난 15일 대형할인매장인 롯데마트 안성점을 방문하여 전문가 및 유관기관과 함께 민관합동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 (사진=안성시) 다중이용시설 안전관리 실태점검

이날 안전점검에는 경기도 안전특별점검단, 도 안전관리자문단, 안성시소방서, 한국가스안전공사, 한국전기안전공사 등 전문가 및 유관기관이 함께 참여하여 건축, 전기, 소방, 가스 등 분야별 안전점검을 진행했다.

세부 점검내용으로는 ▲시설물 안전 및 유지관리계획 수립․시행, 안전점검 및 안전조치 이행 여부 ▲다중이용시설 위기상황 매뉴얼 작성·관리 및 훈련 여부 ▲주요 구조부(슬래브, 기둥, 보 등)․외벽․지붕의 변위, 탈락 등 위험 요인 ▲전기·가스, 승강기분야 안전관리 실태 ▲화재에 대비한 소화장비 및 방화구획, 피난시설․대피로 유지관리 상태 등 실질적이고 세부적인 사항에 대하여 점검을 실시했다.

시 관계자는 “우리의 고유 명절 설을 맞이하여 많은 시민들이 찾는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안전점검 실시했다”면서 “안전사고를 사전에 예방하여 안전환경 조성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전했다.

뉴스공감 정국환기자 cjchally@naver.com

저작권자 © 평택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