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공감] 정국환 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따라 마스크 품귀 현상 벌어지는 가운데 화성시에서 방역 물품 기부가 이어지며 주위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

▲ (사진=화성시) 기부된 마스크 모습

비봉면 양노리에 위치한 유통업체 ㈜이팜(대표 양규석)은 6일과 7일 이틀에 걸쳐 화성시에 마스크 10,000매를 기부했다. 화성시약사회(회장 공영애)는 7일 손 소독제 200개를 전달하기도 했다.

시는 기부 물품을 관내 노인복지관과 선별진료소에 배부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물량 확보가 어려운 상황에서도 따뜻한 나눔 활동에 함께 해주셔서 대단히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코로나바이러스 대응에 취약한 노인, 저소득자, 장애인 등을 대상으로 마스크 36만5천매와 손 세정제 1,200개를 배부했다.

 

저작권자 © 평택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