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미세먼지 종합대책’ 수립

[OSN뉴스] 변희정 기자=오산시(시장 곽상욱)가 ‘미세먼지 제로화’를 위해 적극 대응에 나섰다.

▲ 오산시청 전경

오산시는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미세먼지 저감’이란 목표로 산업, 생활, 민감계층, 대외협력, 정책 개발, 교육 및 홍보 등 7개 중점 추진분야를 정해 ‘2020년 미세먼지 종합대책’을 수립하고 실행에 들어갔다고 10일 밝혔다.

오산시는 이를 위해 미세먼지 순찰 전문인력 6명을 채용해 자동차 매연 비디오카메라 단속과 공사장, 공장 상시 점검을 시행하고, 오산시 17개 행정기관 모두에 대해 차량2부제를 실시하고 있다.

시는 배출가스 저감을 위해 노후경유차 조기폐차(2000대/최대210만원), 전기차 구매(100대/650~1300만원), 가정용 저녹스 보일러(2,060대/20만원), 전기이륜차 구매(35대/200~350만원), 수소자동차 구매(10대/3,250만원), LPG 1톤 화물차 구매(40대/400만원)를 지원한다.

또한, 미세먼지 마스크자판기를 설치하고 경로당 및 어린이활동 공간 등 취약지역 171개소에 대해 실내공기질을 무료로 측정할 예정이다.

오산시 관계자는 “‘미세먼지 제로화’를 위해 시청에서 해야할 과제를 계속 찾아내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노력을 총력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평택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