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공감] 정국환 기자=용인시 직원들이 1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위기로 어려움을 겪는 골목상권을 살리기 위해 인근 지역 식당으로 나서고 있다.

▲ (사진=용인시) 12일 용인시청 직원 구내식당 휴무

시는 어려움을 겪는 영세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12일과 19일을 직원 외식의 날로 정해 구내식당을 닫고 1200여 직원들이 인근 지역 식당을 이용하도록 했다.

시청 구내식당은 이날 방역소독을 진행했다.

저작권자 © 평택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