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정 신속집행 목표 60%까지... 상반기 중 8,852억 원 집행

지역화폐 발행목표와 소상공인 특례보증 100% 확대, 600억원, 40억원

기업지원 확대, 음식점 세무서비스에 지방세 지원도

서철모 화성시장, 연일 전통시장과 상가 돌며 현장 목소리 들어

 

[뉴스공감] 정국환 기자=화성시가 코로나19 여파로 소비심리와 지역경제 위축이 우려되자, 소상공인중소기업 지원 방안 등을 담은화성시 지역경제 활성화 종합대책을 수립하고 어려움 해결에 나섰다.

(사진=화성시)l) 발안만세시장 상인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있는 서철모 화성시장
(사진=화성시)l) 발안만세시장 상인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있는 서철모 화성시장

 

13일 화성시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인한 지역경기 침체를 극복하기 위해 상반기 재정 신속 집행 목표를 당초 57%에서 60%까지 끌어올려 8,852억원을 조기 집행할 계획이다.

또한 소상공인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경영안정을 위해 특례보증 사업 출연금을 현행 20억원에서 40억원까지 확대한다. 특례보증은 화성시가 금융기관과 협력해 소상공인들이 완화된 심사 규정으로 저리의 융자를 받을 수 있도록 보증하는 제도다.

융자규모는 출연금의 10배인 400억 원, 업체당 한도는 2천만 원으로 약 2,400여 곳이 지원받을 수 있다. 특례보증금 대출금리 2%를 지원해주는 이자차액 보전 사업과 보증수수료 지원 사업은 각각 16억 원, 4억 원까지 늘릴 계획이다.

행복화성 지역화폐 상시 10%의 인센티브 제공으로 시민들의 구매에 대한 동기부여를 높여 지역상권 활성화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지역화폐 발행 목표도 당초 300억원에서 600억원으로 100% 상향한다. 연 매출 1억원 미만인 소규모 영세 음식점을 대상으로는 연간 최대 24만 원까지 부가세 및 종합소득세 등 세무신고 대리 수수료가 지원된다.

중소기업 특례보증은 기존 12억 원과 별도로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곳을 대상으로 10억원을 추가 확보한다. 추가된 사업에 한해 보증한도는 업체당 5억 원, 보증비율은 100%가 적용된다. 중소기업 연구개발지원비와 통상지원비는 각각 678백만원, 88천만원까지 늘리고, 본예산에 확보한 2,500억원의 융자규모에 달하는 중소기업 운전자금도 적극 홍보할 계획이다.

상황 종료까지 일자리경제국장을 단장으로 일자리정책과, 소상공인과, 기업지원과, 농업정책과 등으로 지역경제 T/F을 운영하고, 애로사항 접수창구도 운영해 사례 분석을 통한 맞춤형 지원방안도 강구할 예정이다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을 위한 생계 긴급 복지 급여와 지방세 지원도 나선다. 자가 격리 돼 생계가 어려운 경우 긴급 복지 급여를 지원한다. 4인 가구 기준 월 123만 원의 생계비를 지원하며, 지원대상자는 17일부터 주민등록상 거주지 읍··동행정복지센터에 신청하면 된다. ·간접적으로 피해를 본 시민에게는 지방세 납부기한을 연장하거나 징수를 유예하기로 했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지역경기 침체를 극복하고,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관심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서 시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지역경제가 침체되지 않도록 정부, 유관기관, 상인회 등과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다전통시장, 상가 등에 대한 방역을 철저히 진행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편, 서 시장은 지난 6일부터 13일까지 연일 동탄상가, 발안시장, 사강시장, 조암시장, 남양시장 등 관내 전통시장과 상가지역에서 상인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방역 현황을 점검하는 등 현장행정을 펼치기도 했다.

저작권자 © 평택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